무한도전 박명수 (사진=방송캡처)

무한도전 박명수 (사진=방송캡처)



‘무한도전’ 박명수와 장범준이 고음에 대해 말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결혼시즌을 맞아 멤버들이 ‘웨딩싱어즈’가 되어 결혼을 앞둔 예비부부들에게 직접 축가를 불러주기 위해 준비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장범준은 박명수와 함께 ‘제주도 푸른 밤’을 불렀고, 박명수는 “이 노래 좋다. 내가 고음이 안 된다”고 토로했다.

이에 장범준은 “나도 고음이 안 된다”고 밝혔고, 박명수가 “그래도 그렇게 말하면 되느냐. 높은 고음이 안 된다고 해야지”라고 말하자 “일반 고음도 안 된다. 보통 남자들이 2옥타브 솔까지 올라가는데 나는 그것도 어렵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무한도전’에서 장범준은 일찍 결혼한 이유를 밝혔다.

박주연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