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정슬기 인턴기자]
2016-03-08 23;53;06-vert

2016-03-08 23;53;06-vert

‘슈가맨’ 가수 한경일이 과거 힘들었던 시절을 언급했다.

8일 방송된 JTBC ‘투유 프로젝트-슈가맨(이하 슈가맨)’에서 한경일이 힘들었던 시기를 고백했다.

“왜 갑자기 사라졌냐”는 유재석의 질문에, 한경일은 “어느 날 갑자기 사장님이 100만원을 주시면서 동해 좀 갔다오라고 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저를 잠적시켜서 노이즈 마케팅을 하려고 했던 것”이라며 “이후 방송 관계자분들에게 낙인이 찍혔다. 섭외도 안 되고, 앨범 내도 반응이 없고… 악순환이 계속됐다”라고 고백했다.

정슬기 인턴기자 seulki_jung@
사진. JTBC ‘슈가맨’ 방송화면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