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수정 기자]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

그룹 방탄소년단 컴백에 있어 퍼포먼스를 논하지 않는다면, 아무런 의미가 없다. 가요계 퍼포먼스의 획을 긋고 있는 방탄소년단이 ‘런’에서도 파워풀한 퍼포먼스로 눈길을 끈다. ‘런’이라는 제목에 맞게 달리는 모습을 심화시킨 동작과 일곱 멤버가 유기적으로 움직이는 장면 등 한 순간도 놓칠 수 없는 장면들이 가득하다. 청춘 2부작 앨범의 마침표답게 청춘의 성장을 의미하는 나비 모양의 퍼포먼스까지, 역시 방탄소년단 퍼포먼스다.

# KBS2 ‘뮤직뱅크’ : 미칠 듯 달려도 또 클로즈업일 뿐

카메라워크 : ★★★
클로즈업 애호가 : ★★★★
비주얼 눈호강 : ★★★★

‘뮤직뱅크’ 방탄소년단 ‘런’ 컴백무대

‘뮤직뱅크’는 시작은 좋았다. 멤버들의 얼굴을 차례로 클로즈업해 분위기를 아련하게 이끌어냈다. 그러나 ‘뮤직뱅크’ 특유의 클로즈업 애착이 아쉬운 카메라를 계속 만들어냈다. 슈가 파트에서 ‘꿈 꿈 꿈’, ‘뿐 뿐 뿐’세 부분이 나뉘며 릴레이 동작이 펼쳐진다. 카메라는 이를 전체적으로 담지 않고 동작에 따라 시점을 이동했다. 그마저 초점이 나가거나 흔들려 아쉬웠다. 진의 뛰는 동작은 잘 잡았으나 이후부터가 문제였다. ‘런’은 달리는 동작을 감각적으로 표현하고 멤버들이 다같이 뒤를 돌아 박력있으면서 섹시하게 표현하는 동작이 포인트. 후렴구 대부분을 클로즈업으로 담아버렸다. 다리를 쓰는 동작 대부분이 클로즈업으로 인해 드러나지 못했다. 전체적으로 클로즈업의 단점이 부각되는 방송이었다. 대신 방탄소년단의 비주얼로 눈호강이 가능했다.

# MBC ‘쇼!음악중심’ : 다 끝난 거라는데 난 멈출 수가 없는 역동성

카메라워크 : ★★★★
나비를 쫓는 방탄소년단 : ★★★★
민소매는 항상 옳습니다 : ★★★★

‘쇼!음악중심’ 방탄소년단 ‘런’ 컴백무대

‘쇼!음악중심(이하 음악중심)’은 ‘뮤직뱅크’의 단점을 대부분 보완했다. 대신 ‘음악중심’ 특유의 로우앵글과 카메라 돌리기의 비중이 컸다. 이 덕분에 방탄소년단 특유의 역동성이 담겼다. 후렴구 달리는 칼군무의 파워풀함이 느껴졌다. 2절이 끝난 뒤가 ‘음악중심’ 컴백 방송의 백미였다. 뷔-정국-진 아련 포인트는 조명을 어둡게 만들어 분위기를 반전시켰다. 진의 ‘마치 나비를 쫓듯’에서는 손 안에 가둔 나비가 날아가는 것을 쳐다보는 동작을 잡는 것이 중요하다. ‘음악중심’은 나비를 잡는 진을 클로즈업했다가 앵글을 넓혀 날아가는 나비를 쳐다보는 방탄소년단 모두의 모습을 담았다. ‘런’의 의도를 가장 잘 이해한 장면이었다. 마지막 나비 안무까지 잘 담아냈다.

# SBS ‘인기가요’ : 방탄소년단 사랑하는 것 밖엔 못해

카메라워크 : ★★★★
아미봉과의 조화 : ★★★★
3분 27초 뷔 시선강탈 : ★★★★★

‘인기가요’ 방탄소년단 ‘런’ 컴백무대

‘인기가요’는 큐브 속에 들어간 듯한 독특한 무대세트로 독보적 존재감을 뽐냈다. 카메라워크도 가장 안정감을 뽐냈다. 1절 슈가나 진 파트 등 전체적인 움직임 변화를 포착하는 것이 중요한 장면을 풀샷으로 처리했다. 후렴구 ‘런 런 런’ 부분과 등근육 자랑 안무에서는 각각 풀샷과 클로즈업을 나눠 처리해 각 장면 효과를 살렸다. 1절 끝난 직후에는 화면효과도 사용했다. 정국 ‘러~어어언’와 랩몬스터 ‘돈 텔미 바이바이’ 부분에서는 시작 직전 점프할 때 효과와 더불어 랩몬스터의 이동에 따라 화면 전환 효과를 삽입해 극적인 화면을 연출했다. 진의 나비를 쫓는 화면에서는 팬들의 야광봉을 겹쳐 드러내는 센스까지, 여러 모로 예술적인 음악방송이었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빅히트엔터테인먼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