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임휘준 인턴기자]
간염

간염

‘다나의원’ 이용자 중 C형간염에 감염된 환자가 집단으로 발견된 가운데 C형간염 바이러스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C형간염은 C형간염 바이러스가 혈액에 침입해 간에 염증을 일으키는 질병으로 주로 수혈이나 혈액을 이용한 의약품, 오염된 주사기, 소독되지 않은 침 등을 사용하는 과정에서 쉽게 감염된다. 최근에는 다른사람과 면도기를 함께 쓰기만해도 감염가능성이 3배 이상 높아진다는 국립암센터의 연구결과도 나왔다.

C형 간염에 감염되면 75% 이상이 만성감염으로 발전해 간경변증이나 간부전, 간암 등의 원인이 된다. 실제 우리나라 간암환자의 15%는 만성 C형간염이 원인인 것으로 밝혀졌다.

현재까지 예방백신이 없는 C형 간염은 자각증상이 두드러지지 않아 큰 병으로 발전한 이후에 발견되는 경우가 많아 정기검진이 반드시 필요하다. 조기 발견 시에는 완치율이 높고 한국인 유전자 자체가 치료제에 효과가 높은 유전적 특성이라 치료에 유리하다.

예방을 위해서는 개인위생을 철저히 해야하고 면도기나 칫솔, 손톱깎이 등을 돌려쓰는 일이 없도록 해야한다. 또 피어싱이나 문신, 반영구 화장 등에 사용하는 바늘이나 염색약을 재사용하는 일이 없어야 하며 주기적인 검진을 필수로 해야한다.

임휘준 인턴기자 sosukehello@
사진. KBS2 영상캡처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