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임휘준 인턴기자]
C형간염

C형간염

서울 양천구에 위치한 의원급 의료기관인 다나의원을 내원한 환자들 중 18명이 C형간염에 집단으로 감염된 것으로 밝혀졌다.

20일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지난 19일 이 같은 내용을 익명의 제보자가 접수했고 양천구보건소에서 조사를 통해 사실관계를 확인했다. C형간염이 집단으로 발생한 의료기관은 양천구 신정동에 위치한 다나의원이다. 이 의료기관을 이용한 적이 있으면서 C형간염 바이러스 감염이 확인된 사람은 현재까지 총 18명으로 조사됐다. 이에 질병관리본부와 양천구 보건소는 지난 19일부터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질병관리본부와 양천구보건소는 역학조사를 실시하는 과정에서 해당 의료기관의 불법 행위를 발견하면 법적 조치에 나설 계획이다.

현재까지 18명은 모두 해당 의료기관에서 수액주사(정맥주사)를 투여 받은 적이 있다는 공통점이 확인되었다. 보건당국은 해당 의료기관에서 특정 의료 행위를 통해 감염이 일어났는지 조사를 벌이고 있다. 양천구는 현장 보존과 추가적인 감염 방지를 위해 해당 의료기관에 업무정지 명령을 내렸다. 또 다나의원이 개설한 2008년 5월 이후 방문한 모든 환자들에게 개별 안내를 보내고 C형간염 감염 여부를 조사 중이다.

이 의료기관은 2008년 5월 서울시 양천구 신정2동에 신세계의원으로 개원했다가 같은해 12월 다나의원으로 명칭을 바꿨다. 이후 2010년 8월 소재지를 신정2동 내 다른 장소로 변경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양천구보건소 콜센터를 통해 자발적 문의와 신고를 받고 있다”며 “추가 감염자가 확인되는 상황에 따라 대상자를 확대할 수 있다”고 밝혔다.

C형간염은 혈액을 매개로 전파되는 바이러스성 감염병을 말한다. 일상생활에서 전파 가능성은 극히 희박하다. 주요 합병증은 만성간경변, 간암 등이며 합병증 발생 이전에 조기 발견하면 치료가 가능한 질환이다.

임휘준 인턴기자 sosukehello@
사진. KBS1 영상캡처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