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수정 기자]
f(x)

f(x)

그룹 f(x)(에프엑스)다. 더 이상 어떤 말이 필요할까. f(x)가 이번에도 역대급 신비로운 콘셉트로 환상을 자아내는 무대를 만들었다. 컴백무대를 보게 된다면 네 멤버가 만들어내는 신비롭고 몽환적인 퍼포먼스에 한 번, 업그레이드된 비주얼에 두 번, 그냥 f(x)가 컴백했다는 것에 세 번 감탄한다. 이번에도 f(x)만이 소화할 수 있는 콘셉트다. 정규 4집 타이틀곡 ‘포 월즈(4 Walls)’ 퍼포먼스는 재즈펑크, 현대무용, 힙합 등 다양한 장르의 안무가 결합된 동작이다. f(x) 네 멤버와 댄서들의 시너지가 돋보이는 무대다. 멤버들도 퍼포먼스 구성에 적극 참여해 더욱 의미 있는 퍼포먼스가 완성됐다. 네 명으로 다시 태어난 f(x)가 만드는 진정한 무대다.

# Mnet ‘엠카운트다운’ : 컴백 무대의 정석

카메라워크 : ★★★★
f(x)의 몸매 비법은 무엇인가요 : ★★★★★
루나에 반했어요 : ★★★★★

‘엠카운트다운’ 무대 영상

Mnet ‘엠카운트다운’이 컴백무대의 교과서를 만들었다. 몽환적인 도입부에 어울리는 스모그 효과, 보랏빛 조명이 f(x)의 컴백을 환영했다. f(x)의 스타일링도 안성맞춤이었다. 블랙과 레드를 조화한 색감과 나팔바지 스타일링의 f(x) 특유의 신비로움을 담았다. 이를 소화하는 f(x)의 몸매야 말로 진정한 갑(甲). 이제 아름다움을 넘어 고혹적인 분위기를 자아내는 모습이다.

카메라워크도 무결점이었다. 카메라는 보깅댄스의 디테일한 동작을 살리면서 네 멤버와 댄서들이 만들어내는 그림 같은 장면까지 모두 담아냈다. 핵심은 후반부 네 멤버의 하이라이트 안무. 이 안무는 크리스탈-루나-엠버-빅토리아 순서로 서서 호흡을 맞추는 장면이다. ‘엠카운트다운’은 크리스탈을 클로즈업하고 로우 앵글을 사용하면서 다양한 시각으로 장면을 담되 퍼포먼스의 형태를 해치지 않는 선에서 연출했다. 이 장면뿐만 아니라 전체적인 밸런스를 잘 유지해 흠 잡을 데 없는 컴백무대를 탄생시켰다.

# KBS2 ‘뮤직뱅크’ : f(x) 미모에 반해 흔들리셨나요?

카메라워크 : ★★★
카메라 털기춤 효과 : ★★
2분 51초, 5분 37초 크리스탈 윙크 : ★★★★★

‘뮤직뱅크’ 무대 영상(수록곡 ‘다이아몬드’ 무대 포함)

시작부터 고개를 돌렸다. 진짜 카메라 때문에 고개를 꺾었다. 거꾸로 앵글을 돌린채 시작한 화면은 무대 내내 ‘털기 춤’을 추듯 카메라를 털었다. 줌-아웃 반복 앵글이 어지럼증을 일으켰다. ‘미로 미로’에 맞춘 가사처럼 미로에 갇힌 듯한 느낌이었다. 2절 엠버 파트에 엠버의 동작에 맞춰 움직이는 멤버들의 모습은 전혀 담기지 않았다. f(x) 네 멤버와 댄서가 그리는 그림들이 화면 안에 꽉 채워지지 않아 아쉬웠다. 하이라이트 보깅댄스는 정면에서 정직하게 잡아냈으나, 전체적으로 카메라의 털기춤에 탈탈 털렸다.

그럼에도 f(X)의 비주얼이 무대를 채웠다. 파스텔 핑크색 계열의 의상과 나팔바지는 때에 따라 복고적인 감성을 품을 수 있다. 복고풍 나팔바지가 f(x)와 만나니 오히려 세련됐다. 재즈무용, 현대무용, 힙합 등 여성스럽고 부드러운 느낌을 강조한 안무와 안성맞춤 스타일링이다. f(x) 이즈 뭔들(이즈 뭔들 : ‘~는 뭘하든 역시’란 뜻의 인터넷 신조어).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SM엔터테인먼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