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정시우 기자]
조슬기

조슬기

배수지가 분장과 관련되 에피소드를 밝혔다.

29일 CGV 압구정에서는 이종필 감독과 배우 류승룡 배수지 송새벽이 참석한 가운데 영화 ‘도리화가’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극중 최초의 여류소리꾼 진채선으로 변신한 배수지는 이날 극중 분장에 대해 “내 피부가 하얀 편이라 숯칠로 까맣게 해 놓으니까 처음엔 못 봐주겠더라. 충격과 공포 그 자체였다. 그런데 그게 채선의 모습이라 생각했고, 채선이를 최대한 잘 표현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전했다.

이어 “지방에서 촬영을 했는데, 지나가는 분들도 나를 앞에 두고 ‘수지는 없네~’라며 못 알아보셨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도리화가’는 1867년 여자는 판소리를 할 수 없었던 시대에 운명을 거슬러 소리의 꿈을 꾸었던 조선 최초의 여류소리꾼 진채선과 그를 키워낸 스승 신재효의 숨겨진 이야기를 그린 영화. 11월 25일 개봉한다.

정시우 기자 siwoorain@
조슬기 인턴기자 kelly@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