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한혜리 기자]
김고운

김고운

배우 김고운이 친언니 김옥빈과 한솥밥을 먹게 됐다.

12일 오전 윌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배우 김옥빈의 친 동생으로 화제를 모았던 김고운이 윌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맺었다. 김고운은 지난 2006년 MBC ‘오버 더 레인보우’에서 언니 김옥빈의 아역으로 데뷔, 한림예술고등학교를 거쳐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극원에 입학하며 탄탄한 연기 실력을 쌓고 있는 신예이다. 또, 최근에는 첫 주연을 맡은 영화 ‘초인’이 ‘2015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의 오늘-비전 부문에 초청되는 가 하면, 생애 처음으로 참석한 ‘부산국제영화제’ 레드카펫에 등장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2015 JIFF ‘전주프로젝트 프로모션’ 극영화 피칭에 소개된 영화 ‘커튼콜'(감독 류훈)에도 캐스팅, 전무송, 장현성, 박철민 등 기라성 같은 배우들과 함께 촬영에 나설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윌엔터테인먼트의 관계자는 “김고운 씨와 전속 계약을 맺게 되어 진심으로 기쁘게 생각한다. 특별히 김고운 씨는 어린 시절부터 연기 기본기를 탄탄하게 다져 온 배우로, 앞으로 더 큰 배우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자사의 특징인 가족 같은 분위기의 매니지먼트로 다양한 부문에서 김고운 씨의 두각이 드러날 수 있도록 아낌없는 지원을 펼칠 예정이니, 많은 기대와 사랑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김고운이 계약한 윌엔터테인먼트는 배우 최강희, 이보영, 김재원, 이진욱, 김옥빈, 강소라, 온주완 등이 소속된 회사이다.

김고운은 영화 ‘커튼콜’의 하반기 크랭크인을 앞두고 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윌 엔터테인먼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