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석민 인턴기자]
2015100716404787809

2015100716404787809

‘올드스쿨’ 한경일이 자신의 유독 많은 겨드랑이 털에 대해 이야기를 했다.

7일 방송된 SBS 파워FM ‘김창렬의 올드스쿨’의 ‘발라드의 전설을 찾아서’ 코너에는 가수 모세, 한경일이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한 청취자는 “과거 박철 라디오에서 겨털(겨드랑이 털) 많은 가수 1위로 한경일이 뽑혔다”라고 사연을 전했다.

이에 한경일은 “나는 괜찮은데 남들이 걱정한다”고 하자, 김창렬이 “어느 정도가 많은 거냐”고 물었다. 이에 한경일은 “반팔티를 입었는데 반팔 아래로도 보이는 정도다. 많기도 많고, 길기도 길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창렬은 “한경일이 힙합 가수를 안해서 다행이다. 힙합은 손을 위 아래로 흔드는 게 많다”며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일은 이어 “내가 과거 모 방송에서 만세를 부르고 다이빙대에서 뛰어내리는 게 있었는데 그 장면이 모자이크가 된 적이 있다”고 밝혀 스튜디오를 폭소케 했다.

윤석민 인턴기자 yun@
사진. ‘김창렬의 올드스쿨’ 트위터 캡처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