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살

암살

[텐아시아=황성운 기자] 영화 ‘암살’이 메인 포스터 2종을 공개했다.

‘암살’은 1933년 상하이와 경성을 배경으로 친일파 암살작전을 둘러싼 독립군들과 임시정부대원, 그들을 쫓는 청부살인업자까지 이들의 엇갈린 선택과 예측할 수 없는 운명을 그린 이야기.

이번에 공개된 ‘암살’ 메인 포스터는 안옥윤(전지현)부터 염석진(이정재), 하와이 피스톨(하정우), 영감(오달수), 속사포(조진웅), 황덕삼(최덕문)까지 작전을 앞둔 인물들의 결연한 표정이 눈길을 끈다.

독립군들과 임시정부대원, 청부살인업자까지 각기 다른 인물들이 묵직한 존재감을 과시하는 것은 물론 상하이와 경성의 화려한 밤거리가 어우러져 영화 속 1930년대의 생생한 재현에 대한 기대감을 배가시킨다.
암살

암살

또 다른 포스터는 타깃을 정조준 하는 6인의 비장미 넘치는 모습을 통해 긴장감을 유발한다. ‘1933년 친일파 암살작전 그들의 선택은 달랐다’라는 카피가 더해진 메인 포스터는 이들의 예측할 수 없는 운명을 암시하며 궁금증을 더한다.

‘암살’은 7월 22일 개봉된다.

황성운 기자 jabongdo@
사진제공. 케이퍼필름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