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살' 이정재

'암살' 이정재

[텐아시아=황성운 기자] “나를 더 못살게 굴 수밖에 없었다.”

영화 ‘암살’ 이정재가 캐릭터를 위해 자신을 더 괴롭혔던 이유를 공개했다.

이정재는 22일 오전 CGV압구정에서 열린 ‘암살’ 제작보고회에서 “시나리오 좋고, 감독님 잘 찍으시고, 훌륭한 배우들과 하다 보니 나 또한 잘 해내고 싶다는 마음이 제일 컸다”며 “잘 하려면 어디서부터 어디까지 준비해야 하는 건가를 고민했다”고 말했다.

또 “뭔가 날카롭던지 혹은 조금 더 위협적이던지, 어떨 땐 나이도 들어보여야 하는 신들도 있었다”며 “여러 가지 것들을 해내야하기 때문에 여태까지 내가 했던 방법이 아닌 다른 방법으로 해야 이 역할을 잘할 수 있을 것 같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래서 나를 더 못살게 굴었던 것 같다”며 “그래야 내가 느껴보지 못했던 것까지 찾을 수 있을 거로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최동훈 감독은 “정재 씨와 두 번째인데, ‘도둑들’ 때는 친구들하고 소풍가는 느낌이었다면, 이 영화는 친구들하고 등산하는 느낌”이라며 “힘들게 산 하나 올라간 것 같다”고 비유했다.

‘암살’은 1933년 상하이와 경성을 배경으로 친일파 암살작전을 둘러싼 독립군들과 임시정부대원, 그들을 쫓는 청부살인업자까지 이들의 엇갈린 선택과 예측할 수 없는 운명을 그린 작품. 7월 22일 개봉.

황성운 기자 jabongdo@
사진제공. 케이퍼필름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