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살 전지현

암살 전지현

[텐아시아=황성운 기자] “스트레스, 총 쏘는 걸로 풀었다.” (웃음)

영화 ‘암살’ 전지현이 독립군 저격수 안옥윤 역을 맡은 소감을 전했다.

전지현은 22일 오전 CGV압구정에서 열린 ‘암살’ 제작보고회에서 “총 쏘는 연습을 많이 했다. 저격수라서 자연스러워야 했다”고 말했다.

또 “초반에는 어색하고 자연스럽지 않더라. 그런데 나중에는 스트레스 쌓여서 총 좀 싸야겠다고 할 정도로 익숙해졌다”고 웃음을 보였다.

이에 최덕문은 “전지현 씨가 총 쏘는 모습을 보면서 깜짝 놀랐다”며 “나는 총을 쏘면 눈을 깜빡깜빡 하는데, 기관총을 쏘면서도 눈을 깜빡하지 않더라. 독한 여자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또 조진웅은 “동의한다”고 거들었다.

‘암살’은 1933년 상하이와 경성을 배경으로 친일파 암살작전을 둘러싼 독립군들과 임시정부대원, 그들을 쫓는 청부살인업자까지 이들의 엇갈린 선택과 예측할 수 없는 운명을 그린 작품. 7월 22일 개봉.

황성운 기자 jabongdo@
사진제공. 케이퍼필름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