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살

암살

[텐아시아=황성운 기자] “출연만 해준다면 목숨 걸고 쓰겠다고 했다.”

영화 ‘암살’ 최동훈 감독이 하정우 캐스팅 비화를 직접 들려줬다.

최동훈 감독은 22일 오전 CGV압구정에서 열린 ‘암살’ 제작보고회에서 “하정우는 오다가다 만나면서 작품 같이 하자고 이야기를 나눴는데 잘 안 됐다”며 “하와이피스톨 인물 만들고 이건 하정우랑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기억했다.

또 “재작년 부산영화제에서 은밀히 만났는데 바로 다음 주에 기사가 났다”며 “당신이 출연만 해준다면 목숨 걸고 쓰겠다고 했다”고 떠올렸다.

이에 하정우는 “‘범죄의 재구성’부터 ‘도둑들’까지 설레는 작품이었고, 함께 하면 재밌는 캐릭터를 만들 수 있을 것 같았다”며 “망설임 없이 주저함없이 하겠다고 말했다”고 믿음을 보였다. 또 “캐릭터 이름이 정말 마음에 들었다. 50% 정도 되는 것 같다”고 더했다.

‘암살’은 1933년 상하이와 경성을 배경으로 친일파 암살작전을 둘러싼 독립군들과 임시정부대원, 그들을 쫓는 청부살인업자까지 이들의 엇갈린 선택과 예측할 수 없는 운명을 그린 작품. 7월 22일 개봉.

황성운 기자 jabongdo@
사진제공. 케이퍼필름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