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달수, 변지은

오달수, 변지은

[텐아시아=황성운 기자] “허전하실 텐데 좋은 시간되길 바라겠다.”

영화 ‘암살’ 오달수가 전화로 인사를 건넸다.

다른 영화 촬영으로 인해 22일 오전 CGV압구정에서 열린 ‘암살’ 제작보고회에 참석하지 못한 오달수는 “하와이피스톨(하정우)의 그림자, 껌딱지라고 해도 되고. 그런 영감 역을 맡았다”고 먼저 역할을 소개했다. 제작보고회에서 이렇게 전화를 통해 취재진과 만난 경우는 매우 이례적이다.

또 그는 “최동훈 감독님, 항상 작업할 때마다 즐거웠다”며 “하정우, 같이 호흡 잘 맞았다”고 말을 이었다. 마지막으로 “허전하실 텐데 좋은 시간되길 바라겠다”고 맺었다.

‘암살’은 1933년 상하이와 경성을 배경으로 친일파 암살작전을 둘러싼 독립군들과 임시정부대원, 그들을 쫓는 청부살인업자까지 이들의 엇갈린 선택과 예측할 수 없는 운명을 그린 작품. 7월 22일 개봉.

황성운 기자 jabongdo@
사진. 텐아시아 DB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