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화이트스완’

JTBC ‘화이트스완’

JTBC ‘화이트스완’

[텐아시아=현정은 인턴기자] ‘화이트스완’ 이승연이 프로그램을 만들 때 제작비는 생각 안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1일 방송된 JTBC ‘화이트스완’에서는 MC 이승연과 이특이 본격적인 프로그램 시작 전, 제작진과 회의에 나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승연은 제작진들에게 “꿈을 이루는 과정까지 우리가 도와줄 수 있는 건 최대한 도와주자”며 “심리 전문가와 각종 테라피들. 그런데 제작비는 난 모르겠다”고 말혔다.

이에 이특은 “누나가 프로그램 기획에서부터 처음부터 만드신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승연은 “그러려고 했는데 시간이 약간 안 맞았다. 기획이 완벽하게 돼 있는데 숟가락만 얹어서 가는 거다”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
사진제공.’화이트스완’ 방송캡처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