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트스완’ 방송 화면.

‘화이트스완’ 방송 화면.

‘화이트스완’ 방송 화면.

[텐아시아=황성운 기자] ‘화이트스완’ 이특과 이승연이 성형수술에 대해 솔직한 의견을 제시했다.

지난 1일 첫 방송된 JTBC ‘화이트스완’에서 MC 이특은 “나이가 들수록 미소년 이미지가 되고 싶다”며 “턱 선은 부드럽게, 눈은 더 똘망똘망하게 되고 싶다”고 의견을 전했다.

또 이특은 “실제 성형외과에서 상담 받은 적이 있는데 원장 선생님께서 ‘성형은 리모델링이지 재건축이 아니다. 본인 개성대로 살라’고 조언을 해주셨다”고 말했다.

공동 MC인 이승연은 “성형 수술한 다른 배우들을 보며 ‘저 배우 또 고쳤네’ 하다가도 ‘예쁘긴 예쁘다’라는 생각이 드는 게 인간의 마음”이라고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그러면서도 두 MC는 “본인의 정체성까지 해치는 무분별한 성형은 옳지 않은 것 같다”고 밝혔다.

‘화이트스완’은 인생 메이크 오버쇼로 매주 월요일 밤 12시 30분 방송된다.

황성운 기자 jabongdo@
사진. JTBC ‘화이트스완’ 캡처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