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드라마 스페셜 ‘머리 하는 날’ 최태환, 김용수PD, 하은설, 장성범(왼쪽부터)

KBS2 드라마 스페셜 ‘머리 하는 날’ 최태환, 김용수PD, 하은설, 장성범(왼쪽부터)

KBS2 드라마 스페셜 ‘머리 하는 날’ 최태환, 김용수PD, 하은설, 장성범(왼쪽부터)

[텐아시아=최보란 기자]KBS 드라마 스페셜 제작진이 주인공 3인을 신인으로 발탁한 이유를 밝혔다.

27일 오후 2시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 별관에서 KBS2 드라마 스페셜 ‘머리 심는 날'(극본 홍순목 연출 김용수) 간담회가 진행됐다. 이날 간담회에는 연출자 김용수 PD를 비롯해 주인공인 최태환, 하은설, 장성범이 참석했다.

주인공 3명을 모두 신인으로 하는 경우는 드물지만, 김용수 PD는 “이번 작품이 하고자 하는 이야기와 캐릭터 성격에 맞는 인물들을 기용하기 위해 신인을 캐스팅했다”고 밝혔다.

김 PD는 “최태환씨는 JTBC ‘밀회’에서 크지 않은 역할임에도 불구하고 눈길이 가서 만나 보게 됐다”며 “주인공에게 기대하는 ?끗하고 긍정적이고 발랄하고 진중한 느낌을 갖고 있어서 반가웠다”고 밝혔다.

이어 “한은선이라는 친구는 ‘누굴 캐스팅해야 하나’ 교착 상태에 빠져있었는데 밤새 검색하다가 JTBC ‘유나의 거리’에서 나온 것을 보게 됐다. 바로 이틀 뒤 만나서 마음을 결정하게 됐다”며 “장성범씨도 연출 분들의 이야기를 듣고 추천을 받아서 만났다. 마음에 품은 것은 많은데 세상에 어떻게 나서야할지 모르는 극중 캐릭터와 정말 닮았다”고 캐스팅 비화를 밝혔다.

김 PD는 “이들 배우 세 명을 갖추고 너무 행복하고 기분이 좋았다. 이들이 보여주는 에너지와 행복감이 시청자들에게 전달될 수 있을 것 같다”며 기대를 당부했다.

‘머리 심는 날’은 ‘딱 한방’만 잘되면 모든 문제가 풀릴 것으로 생각하고 바라며 사는 탈모가 콤플렉스인 남자주인공이 뜻밖의 횡재로 겪게 되는 사건들을 그리는 청춘 블랙코미디. 삶에 있어 가장 소중한 것이 무엇인지를 깨닫고, 이를 통해 삶은 살만한 것이라는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는 성장드라마다로 오는 27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최보란 기자 ran@
사진. KBS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