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수상회’ 포스터

‘장수상회’ 포스터

‘장수상회’ 포스터

[텐아시아=황성운 기자] 대한민국 최고의 감독으로 손꼽히는 강제규 감독이 돌아왔다. 그것도 생애 첫 러브 스토리를 들고.

강제규 감독이 연출한 ‘장수상회’는 70세 연애 초보 성칠(박근형)과 그의 마음을 뒤흔든 꽃집 여인 금님(윤여정) 그리고 그들의 마지막 연애를 응원하는 사람들까지, 첫사랑보다 서툴고, 첫 고백보다 설레고, 첫 데이트보다 떨리는 특별한 러브 스토리를 그린 작품.

매 작품마다 드라마틱한 스토리, 규모감 있는 볼거리로 새로운 도전을 이어 온 강제규 감독은 70세 연애초보 성칠과 금님의 풋풋한 첫사랑을 담아낸 ‘장수상회’로 세대를 뛰어넘는 공감과 감동을 전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또 세월이 지나도 변하지 않는 사랑과 인생의 가치에 대해 전하며 관객들에게 따뜻한 감동과 웃음을 전할 예정이다.

강제규 감독은 “’장수상회’를 만들어가는 과정이 한 평생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할 정도로 행복했다”며 “다양한 연령대의 배우들이 모여 교감한 것처럼 영화를 보는 관객들이 함께 공감하고 사랑과 인생에 대한 의미를 나누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박근형은 “현장에서 디테일한 부분까지 절대 놓치지 않는 강제규 감독의 섬세한 연출력과 배우, 스태프들에 대한 배려에 놀랐다”며 “그렇기에 믿고 연기할 수 있었다”고 신뢰를 보냈다.

‘장수상회’는 4월 개봉된다.

텐아시아=황성운 기자 jabongdo@
사진제공. 빅픽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