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재훈

탁재훈

탁재훈

방송인 탁재훈의 아내 이모 씨가 남편과 외도를 했던 여성 세 명에게 소송을 제기했다.

10일 한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방송인 탁재훈이 이혼소송에 있는 가운데 아내인 이모 씨가 지난 달 남편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다며 30대 여성 2명과 20대 여성 1명을 상대로 서울가정법원에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한 사실이 밝혀졌다.

아내 이 씨는 “세 명의 여성이 남편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어 부부관계가 파탄에 이르렀다”며 한 사람당 5,000만원씩 손해배상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세 여성 중 두 명은 지난 2011년부터 지금까지 탁재훈으로 부터 금품제공, 해외여행 등을 포함해 부적절한 관계를 맺어온 것으로 밝혀졌다.

아내 이 씨는 탁재훈이 여성들에게 수 억원의 돈을 쓰며, 정작 가족에게는 제대로 된 생활비나 양육비를 제공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고 전했다.

탁재훈은 지난 2001년 아내 이 씨와 결혼 해 결혼 13년 만에 이혼소송을 제기 후 다음 달 9일에 2차 변론기일을 앞두고 있다.

글. 조슬기 인턴기자 kelly@tenasia.co.kr
사진. 텐아시아 DB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