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비효과’ 붐

‘나비효과’ 붐

‘나비효과’ 붐

방송인 붐이 1년 2개월 만에 지상파 방송에 복귀한 소감을 밝혔다.

붐은 지난 2일 오후 방송된 KBS2 ‘나비효과’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MC 박지윤은 붐을 두고 “한때 예능계의 흥행 보증수표였지만, 한순간의 실수로 흥행 부도수표가 되고만 남자. 오늘 빗나간 예측전문가로 모셨다”고 소개했다.

붐은 “어제(녹화 전날) 밤 12시반 정도에 섭외 전화를 받았다”며 “정말 걱정을 많이 했는데 이렇게 자연스럽게 복귀가 돼서 영광스럽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지윤은 “붐이 한 때 예측에 있어서 부정적인 것의 아이콘이었다. 스포츠 예측이라던지..”라며 붐의 불법도박을 언급했다. 붐은 “예측은 예측에서 끝내야 한다. 더 나아가서 예측으로 내기를 하면 절대 안된다”라며 “오늘은 미래 예측가가 아닌 빗나간 예측가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반성과 함께 각오를 전했다.

앞서 붐은 지난 2013년 11월 스포츠 불법도박 혐의로 자숙 기간을 가진 바 있다.

‘나비효과’는 한 가지 주제를 놓고 미래를 예측하는 방식으로 꾸며지는 예능과 교양을 접목시킨 에듀테인먼트 프로그램이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KBS2 ‘나비효과’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