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수상회

장수상회

2015년, 강제규표 감동드라마가 출격한다. 강제규 감독의 신작 ‘장수상회’가 지난 23일 경기도 가평에서의 촬영을 마지막으로 크랭크업했다.

‘장수상회’는 재개발을 앞둔 동네의 장수마트를 중심으로, 똥고집의 까칠한 노인 성칠(박근형)이 금님(윤여정)을 만나기 시작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따뜻한 가족애 속에 담아낸 작품이다. ‘은행나무 침대’ ‘쉬리’ ‘태극기 휘날리며’ 등 흥행 역사를 이끌어 온 강제규 감독의 첫 감동 드라마란 점에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출연진도 탄탄하다. ‘꽃보다 할배’로 친숙함이 더해진 박근형을 비롯해 윤여정, 조진웅, 한지민, 엑소 찬열 등 세대를 아우르는 캐스팅을 갖췄다.

23일 경기도 가평에서 진행된 마지막 촬영은 깐깐한 성격의 장수마트 직원 성칠과 그의 마음을 흔드는 꽃가게 주인 금님이 왈츠 수업 수료식에서 동네 사람들이 모두 모인 가운데 처음으로 왈츠 공연을 선보이는 장면. 이 날 촬영에서 박근형과 윤여정은 아름다운 왈츠 선율에 따라 서툴지만 설레는 완벽한 공연을 펼쳐 현장의 분위기를 뜨겁게 달구었다는 후문.

또 장수마트의 사장 장수 역을 맡은 조진웅, 금님의 딸 민정 역의 한지민 그리고 황우슬혜와 문가영, 찬열 등 모든 배우들이 함께 해 크랭크업의 의미를 더했다.

강제규 감독은 “모두의 에너지들이 조화가 이루어져 작업을 잘 마무리 할 수 있었다”며 “특히 박근형 선생님, 윤여정 선생님은 경력도 많으시고 감정도 풍부하시니 오히려 배우고 느낀 점들이 많았다. 개인적으로 큰 경험이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박근형은 “오늘로 끝이 날 줄 생각도 못했다. 긴 장정을 뛰어오다 보니 어떻게 촬영했는지 모르겠다. 관객 여러분들께 좋은 평가 받는 일밖에 남지 않았다”고 남겼고, 윤여정은 “너무 행복하게 촬영했다. 이렇게 편안하게 촬영할 수 있었다는 것에 너무 고마웠고, 그래서 욕심도 난다. 이 영화를 많은 관객 분들이 찾아서 모두가 또 행복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감회를 밝혔다.

조진웅은 “항상 따뜻하게, 행복하게 그리고 힐링 된다는 생각으로 현장을 찾았다”며 “ 따뜻한 마음으로 촬영했던 만큼 관객 분들과도 따뜻한 소통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희망했다. 한지민은 “최고의 현장에서 함께였다는 것만으로도 굉장히 영광스럽다”며 “저에게는 배움의 현장이었다. 가족, 친구, 회사 동료 분들까지 모두 따뜻하게 볼 수 있는 영화라고 생각한다“고 기대했다.

‘장수상회’는 후반 작업을 거쳐 2015년 관객들을 찾을 예정이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