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1 ‘엄마의 탄생‘ 스틸

KBS1 ‘엄마의 탄생‘ 스틸

KBS1 ‘엄마의 탄생‘ 스틸

5일 방송 된 KBS1 ‘엄마의 탄생‘에서 개그맨 염경환, 가수 강원래, 배우 여현수 세 명의 아빠들이 각양각색의 자식 사랑법으로 훈훈함을 전했다.

염경환의 늦둥이 둘째 꼬물이의 탄생기는 가장 큰 화제였다. 열 달의 기다림 끝에 꼬물이(태명)와 첫 만남을 가진 염경환은 아이가 태어나자마자 자신도 모르게 폭풍 눈물을 흘리며 감격에 겨운 모습을 보여 큰 감동을 선사했다.

아내의 힘든 출산 과정을 처음으로 함께 한 염경환은 10년 전 첫째 은률이 출산 당시를 떠올리며 “왜 그 자리에 함께 하지 못했는지 한스럽고 앞으로 첫째 은률이에게 더 잘하는 모습을 보여야겠다”며 애틋한 가족애와 부성애로 안방극장을 물들였다.

강원래 역시 물을 좋아하는 아들 선이를 위해 직접 아기 수영장을 만들어줬고 아이가 좋아하는 일이라면 뭐든지 최선을 다하는 아빠의 모습을 전했다. 그의 노력을 알았는지 선이는 물에 들어가자마자 방긋 웃으며 물장구를 치고 자유자재로 물속을 즐겨, 강원래는 물론 시청자들까지 아빠미소를 짓게 했다.

여현수는 아빠 육아 모임에 참석했다. 그는 육아 달인 아빠들을 만나 노하우를 전수받으며 만점 아빠로 다가가기위한 노력을 보였다. 평소 허당 아빠로 알려진 여현수는 누구보다 열심히 지아를 돌봤고 엄마 없이 단 둘이 무사히 외출에 성공해 성장한 아빠로 거듭났다.

강원래, 염경환, 여현수 세 아빠의 진심이 담긴 자식 사랑법과 그 사랑으로 성장해가는 아이들의 모습은 시청자에게 진한 울림을 전했다는 평. 시간이 지날수록 더 깊고 넓어질 가족애가 어떤 감동을 안겨줄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진정성이 담긴 감동과 유쾌한 웃음까지 전하는 ‘엄마의 탄생‘은 매주 수요일 오후 7시 30분에 방송된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제공. KBS1 ‘엄마의 탄생’ 영상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