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채널 ‘용감한 작가들’ 방송 화면 캡처

E채널 ‘용감한 작가들’ 방송 화면 캡처

E채널 ‘용감한 작가들’ 방송 화면 캡처

불법 도박 파문으로 물의를 빚은 방송인 붐이 1년 만에 방송에 복귀해 소감을 전했다.

30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E채널 ‘용감한 작가들’에서는 ‘물의를 빚은 연예인의 복귀’라는 주제로 예능 작가들의 찬반 토론이 이어졌다.

이날 방송에서 게스트로 출연한 붐은 불법 도박 사건에 대해 “사과할 수 있는 기회가 없었다. 선배들은 법원에 나서면서 카메라 노출이 많아 사죄의 기회가 있었지만, 나는 약식기소라 법원에 출석하지 않았다”며 애매한 상황임을 밝혔다.

이어 자숙 기간 미모의 여성과의 한강 데이트 관련 기사에 대해서는 “처음 봤던 분이다. 아는 형님의 지인이더라. 그 분이 와서 음료수를 주는데 받은 상황에서 사진이 찍혔다. 이후 여성분에게 의자를 드렸고, 오해의 상황이 불거진 것 같다”고 해명했다.

‘이른 복귀가 아니냐’는 대중의 지적에 대해서는 “못 견디겠더라. 죽어 있는 듯한 느낌이 들었다. 내가 제일 좋아하는 일을 잃었다는 슬픔이 밀려왔고, 빠르다고 생각하는 분들이 계신데, 제가 못살겠더라”며 “열심히 뉘우치고 웃음을 드린다면 언젠가는 응원해 주시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앞서 붐은 지난해 거액의 판돈을 걸고 불법 도박을 한 혐의로 조사를 받았고, 이후 진행 중이던 모든 프로그램에서 하차하고 자숙의 시간을 가졌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E채널 ‘용감한 작가들’ 방송 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