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채널 ‘용감한 작가들’ 방송 화면 캡처

E채널 ‘용감한 작가들’ 방송 화면 캡처

E채널 ‘용감한 작가들’ 방송 화면 캡처

불법 도박 파문으로 물의를 빚은 방송인 붐이 1년 만에 방송에 복귀해 소감을 전했다.

30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E채널 ‘용감한 작가들’에서는 ‘물의를 빚은 연예인의 복귀’라는 주제로 예능 작가들의 찬반 토론이 이어졌다.

이날 방송에서 게스트로 출연한 붐은 “도박 재활로 꽃꽂이를 배웠다”며 인사하며 MC 전현무에게 꽃을 건넸다. 이에 전현무는 “장난기가 많은 분인데 기가 죽어있다. 예전 같았으면 설정이라고 놀렸을 것”이라며 안타까워했다.

붐은 “1년 만에 인사를 드린다. 사건 이후로 카메라 앞에 서지 않아서 인사를 하면서 말씀을 드려야 할 것 같다. 이해받지 못할 행동들로 실망을 안겨드려 죄송하다”고 밝히며 90도 인사를 했다.

앞서 붐은 지난해 거액의 판돈을 걸고 불법 도박을 한 혐의로 조사를 받았고, 이후 진행 중이던 모든 프로그램에서 하차하고 자숙의 시간을 가졌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E채널 ‘용감한 작가들’ 방송 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