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월화드라마 ‘마녀의 연애’ 캡처

tvN 월화드라마 ‘마녀의 연애’ 캡처

tvN 월화드라마 ‘마녀의 연애’ 캡처

엄정화와 박서준이 키스를 했다.

9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월화드라마 ‘마녀의 연애’ 15회에서는 정식 연인이 된 반지연(엄정화)과 윤동하(박서준)의 달달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동하는 지연이 근무하는 잡지사에 변석기(강성진)의 어시스턴트로 취직했다. 이에 지연이 동하가 변석기를 돕는 것에 서운해 하자 동하는 “나는 땡자 씨랑 같이 있고 싶어 변 팀장님이랑 같이 일하는 거다. 뭘 그렇게 걱정하냐”며 “왜 그러냐. 뭘 보냐. 내가 너무 잘생겼냐”고 너스레를 떨었다.

반지연은 “네가 보기에도 내가 아무렇지도 않아 보이냐”며 “내가 그동안 편집장 되려고 얼마나 노력했는데. 근데 네가 변팀장님 특종 돕겠다고 붙는 거냐”라고 동하를 쏘아 붙였다. 이어 반지연은 “네 말대로 내가 애인인데? 배신자 나쁜 놈”이라고 동하에게 잔소리했다.

이에 동하는 지연에게 키스를 해 그녀의 입을 막고 “참 말 많네. 알았다. 내가 잘못했다. 내가 잘못했네”고 말하며 어시스턴트를 그만 두면 되냐 물었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tvN ‘마녀의 연애’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