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마녀의 연애’ 캡쳐

tvN ‘마녀의 연애’ 캡쳐

tvN ‘마녀의 연애’ 캡쳐

박서준이 엄정화를 떠나기로 마음먹었다.

27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마녀의 연애’에서는 반지연(엄정화) 곁을 떠나려는 윤동하(박서준)의 메시지가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지연은 동하가 책 앞장에 남긴 메시지를 읽고 동하를 찾기 위해 나갔다. 동하는 문밖에 서있었고, 동하는 지연에게 “앞으로 나 때문에 신경 쓸 일 없을 거예요. 이제 팀장님 잊으려고요”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나 스물다섯 살이잖아요. 앞으로 일 열심히 해서 사업 키우고 사람도 많이 만나고 더 어른스러워 질 거예요”라고 이별의 말을 전했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tvN ‘마녀의 연애’ 캡쳐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