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CC
사진=KCC
는 국내 최초로 유기 수성 내화도료인 '파이어마스크 AQ 시리즈'(FIREMASK AQ-Series)를 출시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에 출시된 파이어마스크 AQ-1000과 AQ-2000은 기존 유성 내화도료보다 4배 빠른 건조 속도로 하루 2회까지 작업이 가능하다. 이는 공사 기간 단축은 물론 도장 후 이송·설치 시 도막 결함을 최소화할 수 있다고 KCC는 설명했다.

파이어마스크 AQ시리즈는 휘발성 유기 화합물질(VOC) 함량을 최소화해 오존을 파괴하는 유해 물질이 없는 할로겐 프리 제품이다.

내화도료는 건물 화재가 발생하면 철골에 도장된 도막이 발포해 철골의 온도 상승을 늦춰 건물 붕괴와 화재 확산을 방지하는 성질이 있다. 유기 수성 내화도료는 내화성능에 더해 도료의 유용성 수지를 수용성 수지로 대체해 친환경성도 강화한 제품이다.

KCC 관계자는 "파이어마스크 AQ시리즈는 타사 유성 내화도료 대비 얇은 도막 두께에도 내화 성능을 발휘해 한국건설기술연구원으로부터 내화구조인정서를 취득했다"며 "실내공기질 관리법에 따른 오염물질 방출량도 적어 실내 마크 인증 제품으로도 선정됐다"고 말했다.

강경주 기자 qurasoha@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