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국토부·지자체와 협의해 안전관리 대책 시행
낡은 진화 헬기 교체·모의비행장치 민간 조종사들에 개방
산림청은 산불 진화 헬기의 잦은 출동으로 인한 사고를 막기 위해 국토교통부, 지방자치단체와 협의해 안전관리 대책을 시행한다고 22일 밝혔다.

낡은 헬기는 연차적으로 교체하고 상시적인 관리 감독 시스템을 구축하며, 헬기 이·착륙장, 비행 장애물 정보, 비상대기 여건 등을 개선한다.

헬기 운항 품질보증(Flight Operation Quality Assurance) 기술 노하우를 공유하고, 실시간 위치정보 장치의 민간업체 도입을 유도한다.

헬기 사고 예방을 위한 고난도 훈련에 필요한 모의비행장치를 산불 진화 민간 조종사들에까지 개방한다.

정비 위험 요소를 사전에 파악하고, 재발 방지 분석체계를 민간헬기 정비사들에게 전파한다.

국가 헬기와 민간헬기의 산불 진화 통합지휘를 위해 진화 역량과 안전 관리를 강화한다.

산림청에 따르면 올해 들어 지난 15일까지 발생한 산불은 721건으로 최근 10년 평균(468건)보다 50% 이상 증가했다.

이런 가운데 최근 3년 동안 4건의 산불 진화 민간헬기 추락사고가 발생했다.

지난달에는 강원도 양양에서 산불감시 활동 중이던 헬기가 야산에 추락해 5명이 숨지는 사고가 났다.

남성현 산림청장은 "기후변화로 대형화·연중화하는 산불에 대응하기 위해 행정기관 간 산불 진화 헬기 범정부 안전관리 협업·연계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