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한국전력, 전기료 인상 기대감에 주가 8%대 급등(종합)
한국전력 회사채(한전채) 발행한도 상향법안이 국회 본회의에서 부결되자 전기료 인상 불가피론이 힘을 받으며 9일 주가가 8% 이상 급등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한국전력은 전 거래일보다 8.53% 상승한 2만1천원에 거래를 마쳤다.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118억원, 235억원 어치를 순매수했고 개인 홀로 351억원 어치를 순매도했다.

전날 국회 본회의에서는 한전채 발행 한도를 늘리는 내용의 한국전력공사법(한전법) 일부개정안을 상정해 표결에 부쳤으나 야당 의원들의 반대 및 기권표가 대거 쏟아지며 부결됐다.

그러자 증권가에서는 한국전력이 정상적으로 전력을 공급하려면 대규모 전기요금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전망이 재차 제기됐다.

나민식 SK증권 연구원은 이날 종목 리포트에서 "한전채 발행 한도 확대 법안이 국회에서 부결된 것은 오히려 좋다"면서 "한국전력 주가에는 상승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증권가가 기대하는 전기요금 인상 폭은 '50원/kWh 이상' 수준이다.

다만 여야는 이날 한전법 개정안을 연내 재추진하기로 뜻을 모은 상태다.

오는 10일 소집되는 12월 임시국회에서 한전법 개정안이 다시 발의돼 상임위·법사위를 거쳐 본회의 처리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