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계류장에 대한항공 여객기가 이륙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계류장에 대한항공 여객기가 이륙하고 있다. 사진=뉴스1
영국 경쟁 당국이 합병을 사실상 수용했다.

9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영국 경쟁시장청(CMA)은 이르면 내년 1월 26일, 늦어도 3월 23일까지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기업결합 승인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CMA는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합병으로 항공권 가격 인상과 서비스 품질 하락이 예상된다며 독과점 해소 방안을 제출하라고 요구했다.

이에 대한항공은 영국 항공사 버진애틀랜틱의 인천~런던 노선 신규 취항을 제안했고, CMA는 이 시정안을 수용했다. 업계에서는 기업결합이 사실상 승인된 것으로 보고 있다.

CMA는 대한항공이 합병 이후 버진애틀랜틱에 영국 런던 히스로 공항 슬롯(공항 이착륙 횟수)을 최대 주 7개까지 제공하도록 했다.

현재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은 각각 히스로 공항 슬롯을 주 10개, 주 7개 보유 중이다. 아시아나항공의 슬롯을 모두 버진애틀랜틱에 넘겨주라는 것이다.

버진애틀랜틱이 주 7개 슬롯을 모두 가져가 운항하면 우리나라 항공사의 인천~런던 운항은 주 17회에서 10회로 줄어들게 된다.

대한항공은 버진애틀랜틱의 인천국제공항 슬롯 확보도 지원하기로 약속했다. 앞서 공정거래위원회가 독점 해소를 위해 공항 슬롯 재분배를 지시한 만큼 인천공항도 버진애틀랜틱에 슬롯을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국적사 항공기가 공항을 이용할 수 있는 권리가 외항사로 넘어가면 우리나라 항공 경쟁력이 약화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다만 대한항공은 신규 항공사에 슬롯을 제공하는 것은 국내외 경쟁 당국이 요구하는 일반적인 시정조치에 해당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인천~런던 노선을 운항할 장거리 항공기나 능력을 갖춘 국내 LCC(저비용항공사)가 없어 신규 진입 항공사로 영국 항공사를 제시할 수밖에 없었다는 입장이다.

대한항공은 현재 영국을 포함해 미국, 유럽연합(EU), 일본, 중국에서 기업결합심사를 받고 있다. 미국 법무부는 시간을 두고 추가로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