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정호(오른쪽) 한국앤컴퍼니 부사장과 박종호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부사장. 사진=한국앤컴퍼니 제공
서정호(오른쪽) 한국앤컴퍼니 부사장과 박종호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부사장. 사진=한국앤컴퍼니 제공
(한국타이어)를 계열사로 두고 있는 그룹은 내년 1월 1일자로 그룹 정기 임원 인사를 단행한다고 8일 밝혔다.

지주사인 한국앤컴퍼니의 미래전략실장인 서정호 전무는 부사장으로 승진한다. 서 신임 부사장은 미래 전략 수립, 신사업 기획, 해외사업 개발 및 연구·개발(M&A) 등의 성과를 낸 것으로 평가받는다.

이번 승진을 통해 그룹의 주요 사업인 타이어와의 시너지 창출과 첨단 산업 분야 성장을 이끌 예정이다.

한국앤컴퍼니 김재겸 법무실장과 천성익 ES사업본부 경영관리담당은 상무로 승진한다.

한국타이어의 경영지원총괄구매부문장인 박종호 전무는 부사장으로 승진한다.

박종호 신임 부사장은 코로나 사태가 야기한 글로벌 해상운임 및 원자재 가격 급등, 변동성 확대 등의 상황에서도 글로벌 선사와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통한 대응, 신규 원자재 공급망 확보 등 구매 부문 경쟁력 강화에 기여한 것으로 평가받는다.

부사장 승진 이후 한국사업본부를 맡아 전기차 전용 타이어, 초고성능 타이어의 세일즈 경쟁력 제고와 유통 혁신 전략 강화에 집중할 예정이다.

이밖에 서의돈 중국본부 가흥공장장, 안수정 마케팅총괄 컨슈머마케팅담당, 홍주웅 한국타이어 경영혁신담당, 로버트 윌리엄스 미주본부 트럭버스용타이어담당 등이 전무로 승진한다.

한국앤컴퍼니그룹 관계자는 "여성인 안수정 상무를 전무로 승진해 전문성과 리더십을 갖춘 여성 인력의 성장 비전을 제시하고 조직 내 다양성을 확대했다"며 "미래 신성장 동력 발굴과 지속 성장 실현을 위해 분야별 인재를 발탁했다"고 말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