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대기업의 절반 정도가 아직 내년 투자 계획을 세우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시장 불안, 고환율 등으로 경영 환경이 불투명해지면서 투자심리가 꽁꽁 얼어붙었다는 분석이 나온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지난달 17~25일 매출 500대 기업을 대상으로 내년 국내 투자 계획을 조사한 결과 응답 기업(100곳)의 48%가 투자 계획이 없거나 계획을 세우지 못하고 있다고 답했다고 5일 발표했다. 투자 계획이 없다는 기업은 전체의 10%, 아직 계획을 세우지 못했다는 기업은 38%에 달했다.

투자 계획을 수립한 52곳 중에서도 ‘내년 투자 규모를 올해보다 축소할 것’이라는 응답(19.2%)이 ‘확대하겠다’는 응답(13.5%)보다 많았다. 나머지 67.3%는 ‘올해와 비슷한 수준으로 투자할 것’이라고 했다. 투자 활성화 시점에 대해선 ‘내년 하반기 이후’를 꼽은 기업이 64%에 달했다. ‘기약 없음’이라고 답한 기업이 26%, ‘내년 상반기’라는 응답은 5%에 그쳤다. 추광호 전경련 경제본부장은 “기업이 내년 수익성 악화와 투자자금 조달 차질이라는 악재에 봉착하게 될 것”이라 고 말했다.
수출기업 90% "자금사정 6개월내 개선 어렵다"
국내 수출기업 10곳 중 9곳은 6개월 내 자금조달 상황이 개선되기 어렵다고 전망했다. 수출기업 3분의 1가량이 최근 자금사정 악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대부분 기업이 이 위기가 당분간 이어질 것이라고 응답한 것이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5일 주요 수출기업 100곳을 대상으로 ‘자금조달 사정 인식조사’를 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발표했다. 자금조달 상황 개선 시점을 묻는 질문에 응답 기업의 42%는 ‘당분간 개선이 어렵다’고 했다. ‘내년 3분기’(23%)와 ‘내년 4분기’(25%)를 합치면 총 90%가 자금조달 시장이 6개월 내 개선되기 어려울 것으로 내다봤다. 내년 1분기, 내년 2분기엔 개선될 것이라는 응답은 각각 7%, 3%에 그쳤다.

상당수 기업이 내년 국내 투자계획을 수립하지 못하고 있는 것은 악화된 자금조달 여건과 관련이 크다는 게 산업계 전언이다. ‘지난해보다 올해 자금조달 사정이 악화됐다’는 응답은 29%로, ‘원활하다’(18%)보다 많았다. ‘비슷하다’는 응답은 53%였다.

기업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응답한 자금조달 방식은 △은행 대출(43.4%) △내부자금 조달(21.4%) △회사채 발행(14.3%) △정부 지원금(14.0%) 순이었다. 유환익 전경련 산업본부장은 “국내 수출기업 대부분이 금리·환율·물가 등 3중고를 겪고 있다”며 “일시적 자금경색 상황에 놓인 기업에 정책금융 지원을 확대해야 한다”고 했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