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번가는 신임 최고경영자(CEO)에 안정은 최고운영책임자(COO)를 내정했다고 1일 밝혔다.

11번가, 첫 여성 CEO에 안정은 최고운영책임자
11번가 첫 여성 CEO가 될 안 내정자는 향후 이사회를 거쳐 하형일 사장과 각자 대표로 공식 취임하게 된다.

안 내정자는 야후코리아, 네이버, 쿠팡, LF 등을 거친 e커머스 서비스 기획 전문가로 11번가에는 지난 2018년 신설법인 출범 시기에 합류해 서비스 총괄 기획과 운영을 담당했다.

안 내정자는 11번가에서 아마존 글로벌 스토어, 라이브 커머스 플랫폼 '라이브11', 동영상 리뷰 서비스 '꾹꾹' 등을 담당했다.

올해 초 COO 취임 이후에는 11번가 익일배송 서비스 '슈팅배송', 마이데이터 서비스 '머니한잔' 등 신규 서비스 기획에 참여했다.

안 내정자는 "아마존 글로벌 서비스, 라이브 커머스, 마이데이터 서비스 등을 극대화해 11번가 소비자가 최상의 쇼핑경험을 얻는 데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향후 11번가는 하 사장은 기업 가치 증대에, 안 내정자는 차별화된 경쟁력 강화에 집중하는 각자 대표 체제로 운영될 예정이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