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4000만명이 가입한 실손보험의 적자가 커지는 가운데 지난해 도수 치료에만 1조1300억원 넘게 보험금이 지급된 것으로 나타났다.

1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 , , KB손해보험 등 보험사들의 비급여 진료 항목 지급 보험금이 큰 폭 증가하는 가운데 지난해 도수 치료와 하지 정맥류, 비밸브 재건술, 하이푸 시술 등 4대 비급여 의료비 항목의 지급 보험금은 1조4035억원이었다. 이는 2018년 7535억원에서 두 배 가까이 늘어난 수준이다.

비급여 의료비 지급 중 1위는 도수 치료였다. 도수 치료 지급 보험금은 2018년 6389억원이었으나 지난해에는 1조1319억원으로 급증했다. 도수 치료는 처방 및 시행하는 의사의 범위가 정해지 있지 않다. 치료비도 의료기관별로 최대 1700배까지 차이가 나서 보험금 지급 분쟁의 주요 원인이 되고 있다.

지난해 하지정맥류에 대한 지급보험금은 1062억원, 하이푸 시술은 1009억원, 비밸브 재건술은 646억원이었다. 2018년 하지정맥류에 대한 지급 보험금은 567억원, 하이푸 시술은 283억원, 비밸브 재건술은 296억원에 불과했다.

보험사들은 도수 치료 등 4대 비급여 항목에 대한 보험금 지급이 이런 추세로 간다면 2026년 4조3000여억원, 2031년 16조3000여억원으로 급증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럴 경우 4대 비급여 항목의 누적 지급 보험금은 올해부터 2031년까지 10년간 65조원에 이르게 된다.

실손보험 가입자는 지난 3월 기준 3977만명에 달한다. 1~4세대 실손보험의 손해율은 2019년 135.9%를 기록한 이후 2020년 132%, 지난해 132.5%, 올해는 130%대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손해율이 100%가 넘는다는 건 보험사들이 실손보험에서 적자를 내고 있다는 의미다.

보험사의 실손보험 적자 규모는 2017년 1조2000억원, 2018년 1조2000억원, 2019년 2조5000억원, 2020년 2조5000억원, 지난해 2조8000억원이었다.

보험연구원에 따르면 지난 2017년부터 2020년까지 4년간 연평균 실손보험료 인상률은 13.4%, 지급 보험금 증가율이 16%였다. 연구원은 "이런 상황이 유지될 경우 올해부터 2031년까지 누적 적자는 112조3000억원에 달할 것"으로 관측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