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일 오전 서울 강남구 트레이드타워에서 개최된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관련 화주단체 기자간담회'에서 정만기 무역협회 부회장(가운데)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주홍 한국자동차산업협회 수석본부장, 정동창 대한석유협회 부회장, 이창기 한국시멘트협회 부회장, 정 부회장, 허대영 한국철강협회 본부장, 김평중 한국석유화학협회 본부장, 조정래 한국사료협회 전무.
30일 오전 서울 강남구 트레이드타워에서 개최된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관련 화주단체 기자간담회'에서 정만기 무역협회 부회장(가운데)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주홍 한국자동차산업협회 수석본부장, 정동창 대한석유협회 부회장, 이창기 한국시멘트협회 부회장, 정 부회장, 허대영 한국철강협회 본부장, 김평중 한국석유화학협회 본부장, 조정래 한국사료협회 전무.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 파업이 일주일째 지속되면서 산업계에선 누적 1조원이 넘는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추산했다. 오는 주말까지 출하 등이 정상화되지 않으면 당장 공장 문을 닫을 수밖에 없다는 우려가 나온다. 화주 단체들은 “주말 전 남은 기간이 골든타임”이라며 파업의 즉각 중단을 재차 호소했다.
◇“2년 기다려 받은 신차 주행거리 벌써 200㎞”
한국시멘트협회‧한국석유화학협회‧대한석유협회‧한국자동차산업협회‧한국철강협회‧한국사료협회 는 30일 한국무역협회 주관으로 열린 긴급 기자간담회에서 이 같은 피해 상황을 보고했다.

성수기 기준 하루 18만~20만t을 출하해 온 시멘트 업계는 파업 이후 출하량이 10% 미만으로 급감했다. 이에 따라 하루에 180억여원씩 매출 손실이 발생하고 있다. 동해‧단양‧제천 등 시멘트 생산 공장과 수도권 유통 기지의 출하가 완전히 중단된 상태다.

레미콘 업계 피해도 상당하다. 대한건설협회 조사 결과 전국 459개 건설 현장 중 56%에 해당하는 256개 현장에서 레미콘 타설이 중단됐다.

석유화학 업계에서도 지난 28일부터 출하에 차질이 발생했다. 일평균 출하량이 평소(7만4000t‧약 970억원) 대비 30%까지 급감하면서 하루 680억원씩의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

자동차 업계에선 완성차를 ‘로드 탁송(직원들이 직접 완성차를 몰아 운송하는 방식)’으로 출고하면서 인건비 등 관련 부담이 약 4억원 규모로 추정된다. 로드 탁송으로 신차 주행거리가 늘고 인도 일정이 지연되면서 고객 불만도 가중되고 있다. 현장에선 “2년 기다려 받은 신차의 주행거리가 벌써 200㎞”라는 볼멘소리가 나오고 있다고 한다.
30일 오전 서울 강남구 트레이드타워에서 개최된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관련 화주단체 기자간담회'에서 정만기 무역협회 부회장(왼쪽 첫 번째)이 발언하고 있다.
30일 오전 서울 강남구 트레이드타워에서 개최된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관련 화주단체 기자간담회'에서 정만기 무역협회 부회장(왼쪽 첫 번째)이 발언하고 있다.
◇철강 피해 8000억…“내주 공장 문 닫을 판”
철강사들은 누적 60만t 규모의 출하 차질로 8000억원어치의 피해를 봤다. 지난 9월 태풍 ‘힌남노’로 인한 피해 수습이 완료되지 않은 상태에서 파업 리스크가 겹치며 우려가 증폭되고 있다.

주정박(술 생산 후 나온 곡물 찌꺼기) 등 컨테이너로 수입되는 사료 제조 원료 역시 일주일째 입고가 중단된 상황이다.

이날 오전까지 무역협회가 운영하고 있는 ‘긴급 애로‧피해 신고센터’에는 41개 기업이 총 70건의 피해 우려 신고를 했다. 수입 원료의 운송이 정체되며 생산 일정에 차질이 빚어지거나 수출 물량의 선적이 지연돼 납기를 맞추지 못하는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 정만기 무역협회 상근부회장은 “일일 기준 피해액은 1조원 이상”이라고 밝혔다.

현 상황이 지속될 경우 시멘트‧석유화학‧사료 업계에선 일부 생산 설비의 가동 중단이 불가피하다. 석유화학 업계의 경우 최근 업황 악화로 평균 가동률을 최저 수준인 80%까지 낮춘 터라 가동 정지 외 선택지가 없는 상황이다. 산업 특성상 한 번 가동을 멈추면 재가동까지 최소 2주가 소요돼 천문학적인 비용이 초래될 수 있다는 우려다.

장서우 기자 suwu@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