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산 넉달째 줄어…통계청 "경기 개선 흐름 약화"
[2보] 10월 생산 1.5%↓, 30개월만에 최대폭 감소…소비도 0.2%↓
10월 생산이 30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감소했다.

소비도 함께 줄면서 두 달째 감소세를 이어갔다.

30일 통계청이 발표한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10월 전(全)산업 생산(계절조정·농림어업 제외) 지수는 115.4(2015년=100)로 전월보다 1.5% 감소했다.

전산업생산은 7월(-0.2%), 8월(-0.1%), 9월(-0.4%)에 이어 넉 달 연속 감소를 기록했다.

감소 폭은 코로나19에 따른 경제 타격이 본격화했던 2020년 4월(-1.8%) 이후 30개월 만에 가장 컸다.

생산이 넉 달 연속으로 감소한 것도 코로나19 첫해인 2020년 1∼5월 이후 처음이다.

업종별로 보면 제조업을 비롯한 광공업생산이 3.5% 감소했다.

서비스업 생산도 0.8% 줄면서 2020년 12월(-1.0%) 이후 22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줄었다.

소비 동향을 보여주는 소매판매액지수(계절조정)는 120.4(2015년=100)로 0.2% 감소했다.

소비는 3월(-0.7%)부터 7월(-0.4%)까지 5개월 연속으로 감소했다가 8월 반등에 성공했지만, 9월과 10월에는 다시 두 달 연속 감소를 이어갔다.

설비투자는 전월 대비 보합(0.0%) 흐름을 나타냈다.

현재 경기를 나타내는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102.4로 전월과 동일했다.

향후 경기를 예측하는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99.2로 전월보다 0.1포인트 내리며 4개월 연속으로 하락했다.

어운선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광공업 생산이 부진했고 서비스업 생산과 소매 판매도 주춤하면서 경기 회복·개선 흐름이 약화하는 모습을 나타냈다"고 분석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