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아이폰의 세계 최대 생산기지인 중국 정저우 공장의 가동이 중단되면서 애플이 1주일에 10억달러(약 1조3400억원)씩의 손실을 보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기술기업 분석을 전문으로 하는 댄 아이브스 웨드부시증권 애널리스트는 27일(현지시간) 미국 CNN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정저우 공장이 애플에 ‘앨버트로스(골칫거리)’가 됐다”며 “정저우 공장 폐쇄와 불안이 지속되는 동안 애플은 아이폰 매출 감소로 1주일에 약 10억달러씩의 손실을 볼 것”으로 전망했다. 또 “중국 공장 가동 중단으로 아이폰14 매출이 약 5% 줄어든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고 말했다.

애플 하도급업체인 대만 폭스콘은 정저우 공장에서 아이폰을 생산한다. 정저우 공장 직원은 약 20만 명으로 최신 기종인 아이폰14 시리즈 제조의 80%를 담당하고 있다. 아이폰 전체로는 세계 출하량의 70%에 달한다.

정저우 공장 근로자 수백 명은 중국 정부의 강한 방역 규제, 회사 처우 불만 등으로 지난 22일부터 중국 경찰과 충돌했다. 이후 근로자 약 3만 명이 공장을 떠난 것으로 추산된다. 정저우 공장은 생산이 사실상 중단된 것으로 알려졌다.

애플의 손실은 더 확대될 전망이다. 쇼핑 대목인 블랙프라이데이 기간에 아이폰14를 충분히 팔지 못한 데다, 공급 부족이 크리스마스까지 이어질 수 있어서다. 아이브스 애널리스트는 아이폰의 수요 대비 공급량이 12월엔 최대 30%까지 떨어질 수 있다고 예상했다.

CNN은 애플이 생산기지를 중국에서 인도로 다변화하는 데 속도를 낼 것으로 전망했다. 애플은 중국의 강력한 방역 정책으로 생산에 차질을 빚자 베트남 인도 등의 생산을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애플은 이미 베트남에서 아이패드를 생산하고 있다. (MS)는 올해 게임기 엑스박스를 베트남 호찌민에서 제조하고 있다. 은 인도 첸나이에서 파이어 TV 기기를 생산 중이다.

박신영 기자 nyusos@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