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연봉 1억' 신의 직장 여천NCC 쪼개진다
여천NCC는 일반인들에게는 낮설지만 아는 사람들 사이에선 '신의 직장'으로 통한다. 작년 평균연봉만 1억1200만원에 달하는 등 수년째 억대 연봉을 이어가고 있다. 수년 동안 1억원대 연봉을 이어가면서 직장인들은 물론 취업준비생들 사이에서 상당한 관심을 받았다. 이 회사가 조만간 둘로 쪼개진다.

한화그룹과 DL그룹(옛 대림그룹)이 1999년부터 이어온 합작 관계를 깨고 결별한다. 두 그룹은 50대 50 비율로 합작한 화학업체 여천NCC를 분할해 가져가기로 가닥을 잡고 협상에 착수했다.
영업익 5500억 알토란 회사
27일 화학업계에 따르면 한화솔루션과 DL케미칼(옛 대림산업 화학부문)이 50대 50 비율로 합작한 화학업체인 여천NCC의 분할하기로 결정했다. 두 회사 관계자는 “여천 NCC의 장기적 성장을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며 “분할을 비롯해 다양한 방안을 고려하고 있지만 확정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여천NCC는 1999년 한화솔루션과 DL케미칼이 보유한 여수의 나프타분해설비(NCC)를 합쳐 세운 합작사다. 나프타를 분해해 석유화학제품의 쌀로 통하는 기초 원료 에틸렌을 비롯한 화학제품을 생산해 한화솔루션 DL케미칼 등에 납품하고 있다. 에틸렌 생산능력은 연 228만5000t으로 LG화학(330만t) 롯데케미칼(233만t)에 이어 업계 3위 석유화학업체다. 이 회사 경영은 한화솔루션과 DL케미칼이 파견한 두 명의 공동 대표이사가 맡고 있다.

여천NCC는 2017~2021년 연평균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5조3387억원, 5567억원에 달했다. 벌어들인 이익의 상당액을 모회사에 배당하고 있다. 2017~2021년 누적 배당금만 총 2조700억원이다. 안정적 실적 덕분에 연봉도 높은 편이다. 작년 평균연봉만 1억1200만원에 달하는 등 수년째 억대 연봉을 이어가고 있다. 높은 연봉 덕분에 석유화학업계 관계자들 사이에선 ‘신의 직장’으로 통한다.

하지만 두 회사의 합작을 놓고 ‘불편한 동거’라는 지적도 많았다. 2007년 인사권을 놓고 DL그룹 측 임직원과 한화 측 임직원들의 물리적 충돌이 발생하기도 했다. 갈등이 봉합됐지만 경영권과 투자를 놓고 양측의 ‘불협화음’이 이어졌다는 관측도 적잖았다.
공장 폭발사건...분할 배경
두 회사가 결별하기로 결정한 것은 올해 2월 발생한 여천NCC 폭발 사건 영향이 컸다. 당시 여천NCC 공장에서 시험가동 중이던 열교환기가 폭발하면서 근로자 4명이 숨지고 4명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폭발 사고 등을 수습하는 과정에서 한화그룹과 DL그룹은 여천NCC를 분할해 관리하는 것이 더 안전하고 효율적이라고 판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올들어 여천NCC 실적이 나빠진 것도 결별에 영향을 미쳤다. 여천NCC는 올해 3분기 누적으로 2624억원의 영업손실을 냈다. 연간 기준으로 올해 실적은 사상 최악이 될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두 회사는 현재 분할에 합의하고 세부적 방안을 논의 중이다. 여천NCC의 여수국가산단 1~4사업장(13개 공장으로 구성)을 각각 2개씩 가져가는 방안이 유력하다. 여천NCC의 1~3사업장은 NCC와 벤젠·톨루엔·자일렌(BTX), 4사업장은 스티렌 모노머(SM) 메틸부틸에테르(MTBE) 생산시설로 구성됐다. 1사업장 2사업장 3사업장의 에틸렌 생산량은 각각 90만t, 91만5000t, 47만t이다. 양측이 각각 1·4사업장, 2·3사업장을 쪼개가는 방안이 거론된다. 1·3·4사업장을 한쪽이 가져가고 다른 쪽은 2사업장에 현금을 얹어 받는 방안도 논의 중이다. 여천NCC를 둘로 쪼개는 방식은 인적분할 방안이 거론된다. 한화그룹과 DL그룹은 이번 분할과 함께 에틸렌 조달 방안과 설비 증설 전략을 새로 구성할 계획이다.

한 화학업계 관계자는 “한화솔루션과 DL케미칼이 알토란 같은 실적을 내는 여천NCC 공장을 나누기 위한 논의가 이어지고 있다”며 “길어지면 3년 동안 협상이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김익환/강경민 기자 lovepen@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