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가 '어닝쇼크' 수준의 부진한 3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반도체 시장 침체를 반영했던 업계 예상보다도 안 좋은 성적이다.

삼성전자는 올해 3분기 연결 기준 영업이익이 10조8000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31.73%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7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76조원으로 2.73% 증가했다.

2분기 대비로는 매출 1.55%, 영업익은 23.4% 줄었다. 영업이익이 전년 분기 대비 역성장을 기록한 것은 2019년 4분기 이후 약 3년 만이다.

증권투자업계 전망치를 한참 밑돌았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3분기 실적 컨센서스(시장 전망치)는 매출액 78조3062억원, 영업이익 11조8683억원이었다.
'반도체 한파' 삼성전자 어닝쇼크…영업익 전년비 31.7% 급감 [종합]
반도체 업황에 서린 한파가 실적을 끌어내렸다. 글로벌 경기 침체 영향으로 수요가 위축됐고 메모리 반도체 가격 하락세가 실적에 본격적인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삼성전자는 이날 부문별 세부 실적을 공개하지 않았지만 증권가에서는 반도체 부문 영업이익이 직전 분기 대비 30%가량 감소한 6조원 안팎을 기록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최도연 신한투자증권 연구원은 "스마트폰, PC, TV 등 세트 수요 하락 속도가 매우 빠르다"며 "반도체 주문 축소 속도는 더 빨라 재고 부담에 의한 주문 축소 폭이 상당히 큰 것으로 해석된다. 상승 사이클이 길었던 만큼 후유증이 우려된다"고 말했다.

당분간은 실적 악화가 불가피할 것이란 전망에 무게가 실린다. 모바일과 PC 등 글로벌 IT 수요 둔화가 지속될 것이란 이유에서다. 올해 3월까지만 해도 삼성전자의 연간 영업이익 컨센서스는 60조원에 육박했으나 3개월 만에 50조원을 겨우 넘기는 수준으로 조정됐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