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 늘어난 현대차, 국내 출고는 더 늦어져
‘한정된 반도체, 어떤 시장 공략을 위해 쓸 것인가.’

글로벌 완성차 기업들의 공통적인 고민이다. 현대자동차와 기아는 내수보다 해외 시장을 택하고 있다. 미국 등 주요 격전지에서의 치열한 경쟁, 고환율, 반도체가 덜 들어가는 해외 차종 등의 이유가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다. 이 덕분에 현대차·기아는 글로벌 시장에서 역대 최고 점유율을 달성하고 있다.

‘어두운 면’도 있다. 국내 시장의 전례 없는 출고대기 기간이다. 한국 소비자들은 GV80를 받으려면 계약 후 2년6개월을 기다려야 한다. 반도체 대란 초기보다 오히려 대기기간이 더 길어졌다는 불만이 나오고 있다.
○현대차, 국내 생산량의 60% 수출
수출 늘어난 현대차, 국내 출고는 더 늦어져
6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현대차·기아의 국내 공장 생산량 중 수출된 물량 비중은 최근 2년간 빠르게 커졌다. 현대차 국내 공장의 수출 물량 비중은 올해 1~8월 59.5%(64만5379대)로 60%에 육박했다. 2020년 1~8월엔 49.3%, 지난해 같은 기간엔 54.4%였다. 2년 전보다 10%포인트 이상 수출 비중이 커졌다. 기아도 마찬가지다. 2020년 1~8월 수출 비중은 55.5%(45만3300대)였는데 지난해엔 63.2%로 뛰었고 올해도 62.4%로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올해 1~9월 현대차·기아의 국내 생산량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4.6%, 0.5% 증가했다. 그러나 내수 판매량은 현대차가 8.1%, 기아가 2% 감소했다. 출고가 밀려 있는 상황에서 내수 판매가 감소한 것은 수출 비중이 늘었기 때문인 것으로 해석된다.

자동차 시장은 국내와 해외 모두 수요가 공급을 크게 웃돌고 있다. 이 같은 상황에서 현대차와 기아는 해외 시장에 중점을 둬 해외 시장에서 사상 최대 점유율을 기록하고 있다.

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미국 시장에서 현대차·기아의 점유율은 올 상반기 10.4%로 코로나19 직후인 2020년 약 8.3%에서 1년 반 만에 2%포인트 높아졌다. 글로벌 순수전기차 시장에서는 올 1~8월 22만8588대를 판매해 테슬라, 폭스바겐에 이어 3위를 차지했다. 유럽 전체 시장 점유율도 같은 기간 8.7%에서 9.9%로 높아졌다.
○국내 소비자는 GV80 2년 반 대기
현대차·기아 국내 생산 물량이 내수보다는 수출용으로 쓰이는 데는 이유가 있다. 우선 글로벌 시장 경쟁이 국내보다 훨씬 치열하기 때문이다. 속도를 늦추면 곧바로 도태되는 해외 시장에서 물량이 없어 못 파는 상황은 현대차그룹에 큰 부담이다. 현대차·기아의 해외 매출 비중은 60~70%에 이른다.

고환율도 해외 판매를 더 유리하게 만들고 있다. 벌어들인 달러를 원화로 환산하면 실적에 긍정적 영향을 준다. 국내 소비자들은 해외에 비해 고급 편의사항·옵션을 많이 선택하는 경향이 있어 반도체가 더 많이 쓰이는 것도 현실적인 이유다. 하지만 국내 소비자들은 이 때문에 ‘출고 대란’에 시달리고 있다. 이달 1일 기준 국내에서 GV80를 계약하면 무려 2년6개월을 기다려야 한다. 싼타페 하이브리드는 지난달까지 출고대기가 1년6개월이었는데 이달 들어 2년으로 더 길어졌다. 투싼 하이브리드도 13개월 기다려야 한다. 이 차는 미국에선 대기 기간이 길어야 6개월 수준이다.

박한신/김일규/김형규 기자 phs@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