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득 삼천리 명예회장의 기념사를 대독하는 이찬의 부회장 [사진=삼천리]
이만득 삼천리 명예회장의 기념사를 대독하는 이찬의 부회장 [사진=삼천리]
종합 에너지 기업 는 30일 경기 오산시 기술연구소에서 창립 67주년 기념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만득 삼천리 명예회장은 기념사를 통해 "고금리·고물가·고환율의 3고(高) 위기와 세계적 에너지 대란이 심각해질수록 사전관리와 도전정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임직원 모두 힘을 모아 장수기업으로서 삼천리그룹을 새롭게 도약시켜 나가자"고 당부했다.

기념식에서는 장기근속 직원 97명과 한 해 동안 삼천리의 3도 9경을 모범적으로 실현한 직원 37명을 대상으로 시상식도 진행했다.

삼천리는 1955년 10월 1일 창립한 에너지 전문기업이다. 최근에는 연료전지, 탄소배출권 인증사업 등 친환경 에너지 사업을 적극 확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Chai797, 정육점, 서리재, 호우섬 등 외식과 BMW 자동차 딜러사업, 자산운용사를 통한 금융 등 생활문화사업을 추진 중이다.
삼천리 창립 67주년 기념식에서 임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삼천리]
삼천리 창립 67주년 기념식에서 임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삼천리]
강경주 기자 qurasoha@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