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 기획사 꾸려 다양한 체험기회·경품 등 제공
메타버스에 2030부산엑스포 홍보 가상공간 오픈
부산시는 30일 낮 12시 메타버스 플랫폼인 제페토(ZEPETO)에 2030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를 위한 가상공간 '2030세계박람회 X4 엔터테인먼트 월드'를 오픈한다.

배우 이정재가 X4엔터테인먼트를 설립하고 그룹 X4(자이언티, 아린, 전소미, 원슈타인)를 결성했다는 가상의 세계관을 담은 X자 모양의 X4엔터테인먼트 기획사를 구현했다.

이용자들은 이 공간에서 아이돌 연습생이 돼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다.

X4엔터테인먼트 건물 외부에는 부산시 소통 캐릭터 '부기'와 함께하는 포토존, 엑스포 히스토리존을 마련한다.

건물 안에는 X4 멤버별 초능력을 반영한 콘셉트 공간이 구현된다.

시공간 이동능력을 갖춘 자이언티의 텔레포트 터널과 녹음실, 친환경 물질 조작능력을 갖춘 전소미의 꽃이 생성되는 지하철· 댄스 연습실, 비행 능력을 갖춘 아린의 비행장, 제작과 메카닉 기술을 갖춘 원슈타인의 작업실과 포토존 등이다.

부산시는 오는 10월 23일까지 2030부산세계박람회 공식 SNS에서 오픈 기념 이벤트를 진행한다.

'2030세계박람회 X4 엔터테인먼트' 월드에서 X4 멤버의 초능력을 체험하며 미션을 수행한 뒤 본인의 인스타그램에 인증사진을 게시하면 된다.

TV 광고에서 X4 멤버인 아린과 전소미가 착용한 귀걸이, 목걸이와 같은 다양한 경품을 제공한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