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금융 플랫폼-수출지원TF 가동…"체코, 현지 공급망 관심 있어"
이집트 수주 탄력 이어…정부, 체코·폴란드 원전수출 통합지원
정부가 수출입은행 등 정책금융기관을 중심으로 원전 기업의 금융 지원을 강화하기 위한 '원전금융 플랫폼' 구축에 나선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체코와 폴란드에 대한 원전 수출 추진 상황을 점검하기 위한 '원전 수출 지원 태스크포스(TF)'를 꾸린다.

산업부는 29일 서울 가든호텔에서 원전수출전략 추진위원회 2차 회의를 열고 이러한 내용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출범한 원전수출전략 추진위는 원전 및 관련 산업의 해외 진출 지원과 경쟁력 강화를 위해 산업부 장관을 위원장으로 관계부처, 금융기관, 공기업 등 30개 원전 관계기관이 참여하는 원전 수출 콘트롤타워다.

이번 2차 회의에서는 ▲ 원전 금융조달 체계구축 및 협력방안 ▲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 체코·폴란드 출장 결과 ▲ 체코·폴란드 원전 수출 통합 지원 방안 ▲ 원전 기자재 수출 활성화 방안 ▲ 아랍에미리트(UAE) 핵연료 수출 추진 계획 등 5개 안건이 논의됐다.

먼저 한국수출입은행과 KDB산업은행, 한국무역보험공사 등 정책금융기관은 원전금융 플랫폼을 구축해 원전 기업의 안정적인 금융 경쟁력 확보를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민간 금융기관 및 해외 현지 금융기관과도 협력할 예정이다.

이집트 수주 탄력 이어…정부, 체코·폴란드 원전수출 통합지원
한수원은 19∼20일 황주호 사장의 체코·폴란드 출장 성과를 공유했다.

체코 측이 지난 6월 이창양 산업부 장관 방문 당시 체결한 원전 분야 협력 업무협약(MOU)을 바탕으로 협력 진전을 기대하고 있으며, 특히 원전 기업 간 현지 공급망 구축에 큰 관심을 보였다고 한다.

폴란드에 대해서는 "원전을 처음 도입하는 나라인 만큼 관련 제도, 법률, 규제 체계 등을 구축하는 데 도움을 주는 게 원전 수출을 위해 전략적으로 필요하다고 본다"고 했다.

산업부는 체코, 폴란드에 대한 원전 수출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방산과 산업·에너지, 인프라 측면의 협력을 함께 추진하는 내용의 원전 수출 통합지원 방안을 제시했다.

또한 산업부 통상차관보를 중심으로 관계 부처 등이 참여하는 원전 수출지원 TF를 다음달 발족해 체코, 폴란드 수출 지원 준비 상황을 정기 점검할 예정이다.

이집트 수주 탄력 이어…정부, 체코·폴란드 원전수출 통합지원
원전수출전략 추진위는 원전 기자재 산업 생태계 복원을 위한 해외 마케팅과 금융, 수출 경쟁력 강화 지원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코트라 전담 무역관이 글로벌 원전 기업의 협력 수요를 발굴해 국내 원전 기자재 기업과 일대일로 매칭해주는 '원전 글로벌파트너링' 사업을 신설하고, 원전 기자재 기업의 현지 지사화 사업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산업부는 원전 기자재 기업이 과거 매출 실적이 아닌 향후 투자 계획을 바탕으로 설비 투자 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도록 지방투자 촉진 지원금 제도 개편을 추진 중이다.

또한 수출보증보험과 설비·장비 구매 자금 대출 보증 지원을 강화해 금융 애로를 해소하고, 기술 개발과 인증 획득, 컨설팅, 해외 동반 진출 등도 지원할 예정이다.

아울러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로 에너지 안보의 중요성이 커지면서 핵연료 공급 시장이 새롭게 떠오름에 따라 핵연료 수출 사업도 적극적으로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한전원자력연료는 "전세계적으로 차세대 원전인 소형모듈원자로(SMR)의 개발이 활성화되고 있다"며 "신규 시장에 대비하기 위해 우리나라의 SMR 핵연료 개발 경험을 바탕으로 진출 전략을 마련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창양 장관은 "이집트 엘다바 프로젝트 수주 등을 바탕으로 올해 안에 1조원 이상의 원전 일감을 공급하겠다"는 계획을 재확인하며 "국민, 지역과 소통하며 안전을 최우선으로 정책을 세심하게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