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세계지식재산기구 발표 혁신지수 6위…아시아국가 중 1위
세계지식재산기구(WIPO)가 발표한 글로벌 혁신지수에서 우리나라가 132개국 중 6위를 기록했다.

아시아지역 국가 중에서는 2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29일 특허청에 따르면 스위스가 지난해에 이어 1위로 선정됐고 미국, 스웨덴, 영국, 네덜란드, 한국 순이었다.

아시아에서는 싱가포르가 7위, 중국과 일본이 각각 11위와 13위였다.

세계지식재산기구는 제도, 인적자본 및 연구, 인프라, 시장 고도화, 기업 고도화 등 투입 부문 5개와 지식·기술 산출, 창의적 산출 등 산출 부문 2개 등 7개 분야 81개 지표에 따라 평가를 진행했다.

한국은 이 중 국내총생산(GDP) 대비 특허출원, GDP 대비 국제특허(PCT) 출원, GDP 대비 디자인출원, 인구 대비 연구원, 인구 대비 기업연구원, 정부 온라인 서비스, 전자정부 온라인 참여 등 7개 지표에서 세계 1위를 차지했다.

WIPO는 한국이 혁신에 투입한 자원을 성과로 연결하고 있으며, 소득수준이 비슷한 다른 국가들에 비해 혁신역량이 높다고 평가했다.

이인실 특허청장은 "최근 글로벌 경제위기 가운데 우리나라가 2년 연속으로 아시아에서 혁신역량이 가장 높은 국가로 평가된 것은 의미가 있다"며 "혁신의 결과물인 지식재산권을 효과적으로 활용하고 보호할 제도적 기반을 강화해 혁신역량을 경제성장으로 연결하도록 힘을 쏟을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