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카드, IT시스템 日 수출…"신용카드 출시 기대"
현대카드가 현대카드의 신용카드 IT 시스템 'H-ALIS(Hyundai Advanced Library Card Information System)'를 일본 신용카드 시장에 수출했다.

현대카드는 일본의 종합결제서비스업체 'GMO 페이먼트 게이트웨이(PG)' 등과 현대카드의 IT 시스템 H-ALIS를 일본내 신용카드 신규 사업자들에 판매하는 것을 골자로 한 계약을 맺었다고 28일 밝혔다.

GMO 페이먼트 게이트웨이는 일본 내에서 신용카드 비즈니스 운영 시스템을 제공?관리하는 회사다. GMO 페이먼트 게이트웨이는 H-ALIS를 기반으로 신용카드 상품?서비스 운영에 필요한 시스템과 컨설팅, 그리고 오퍼레이션 서비스 등을 판매할 예정이다.

H-ALIS는 현대카드의 지난 20여년간의 신용카드 비즈니스 노하우가 녹아 있는 IT시스템이다. 매월 2억건에 달하는 카드 거래를 365일, 24시간 실시간으로 안전하게 처리하는 것은 물론 대규모 매입·매출, 입·출금 업무를 동시에 처리해 낼 수 있다. 특히 고객 및 상품 특성에 따라 시스템을 유연하게 재구성해 적용할 수 있기 때문에, 새로운 상품이 나오더라도 빠르게 대응할 수 있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일본 기업들이 앞선 경험과 고도화된 솔루션을 탑재하고 있는 H-ALIS를 도입하면 더욱 쉽고 효율적으로 신용카드 비즈니스를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른 시일 내에 일본에서 H-ALIS에 기반한 신용카드가 출시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계약에는 현대카드와 일본 GMO 페이먼트 게이트웨이를 비롯해 국내 금융 소프트웨어 업체 '뱅크웨어글로벌(BWG)', IBM에서 분사한 글로벌 IT 인프라 서비스 업체 킨드릴(Kyndryl)의 일본 자회사인 '엑사 시스템즈(EXA SYSTEMS)' 등이 참여했다.


이민재기자 tobemj@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