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치먼드서 '러브콜'…코오롱의 K패션 자신감
코오롱FnC의 ‘FnC’는 ‘패션(fashion)과 컬처(culture·문화)’를 뜻한다. 이 회사의 사명(使命)은 ‘K패션의 세계화’다. 내년이면 출시 50년을 맞는 아웃도어 브랜드 코오롱스포츠는 지난해 중국 매출만 약 2000억원에 달한다. 토종 골프웨어인 왁(WAAC)은 일본에 이어 미국에도 진출했다.

유석진 코오롱FnC 사장(사진)은 “1963년 국내 최초로 나일론을 생산한 코오롱은 K패션 세계화에 대한 책임감도 남다르다”며 “글로벌 시장 확대를 위한 해법을 찾아가는 중”이라고 4일 말했다.
확 바뀐 조직 문화
코오롱FnC는 지난해 실적 반등에 성공했다. 매출은 1조181억원으로 전년 대비 17% 증가했다. 2020년 107억원이었던 영업손실은 지난해 385억원 흑자로 돌아섰다. 올 상반기 영업이익은 벌써 388억원을 찍었다. 유 사장은 “팬데믹(대유행) 기간에 조직을 디지털 중심으로 확 바꾼 결과물”이라고 설명했다.

코오롱FnC의 혁신은 유 사장 부임 전 이 회사 최고운영책임자(COO)를 맡았던 이웅열 코오롱그룹 명예회장 장남 이규호 현 코오롱글로벌 부사장이 시작했다. 유 사장은 “이 부사장이 주도해 2020년에 직급제를 없앴다”며 “고참 임원들이 여러 브랜드를 묶어서 관리하던 사업부 시스템을 없애고, 각 브랜드 매니저가 최종 의사결정을 할 수 있는 수평적 조직 문화를 만들었다”고 했다.

당장 성과가 나지는 않더라도 잠재력이 풍부한 ‘시리즈’ 등 6개 브랜드는 사내 벤처처럼 키우기 위해 아예 사장 직속으로 두고 실무자에게 브랜드 운영을 온전히 맡겼다. 유 사장은 “WAAC이 대표적으로 성공한 사례”라며 “최근 별도 법인으로 분사시켰다”고 말했다.
해외에서 인정받은 디자인 역량
유 사장은 인사 시스템에 파격을 줬다. 최고기술책임자(CTO)가 코오롱스포츠의 디지털 마케팅실장을 겸직하도록 한 게 대표적이다. 그는 “덩치가 가장 큰 코오롱스포츠(올해 6000억원 매출 예상)를 통해 데이터에 기반한 의사결정 경험을 축적해 다른 브랜드로 이를 확산시키기 위한 것”이라며 “시장에서 이기는 확률을 최대로 올리는 것이 디지털 전환의 목표”라고 강조했다.

유 사장은 그룹 지주사인 ㈜코오롱에서 투자·전략 업무를 주도한 경험이 있다. 이를 살려 코오롱FnC의 영역을 글로벌로 확대하는 데도 구체적인 성과를 내고 있다. “지포어 등 명품 브랜드를 여럿 보유한 리치먼드그룹이 해외 동반 진출을 제안했고 잭니클라우스, 프랑스의 이로 같은 유명 해외 패션회사들이 코오롱FnC의 상품 기획력과 디자인 역량을 높이 사고 있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이로 본사는 아예 “글로벌 스포츠 브랜드를 함께 만들자”고 제안해왔을 정도다. 유 사장은 “코오롱스포츠와 컬래버레이션(협업)을 통해 프랑스 주요 백화점에 입점하는 방안을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이런 변화는 K패션의 세계화에도 중요한 의미라는 게 업계의 시각이다. ‘맨땅에 헤딩’하듯 한국 브랜드를 무작정 해외로 가져가거나 반대로 해외 유명 브랜드를 국내에 들여와 판매만 하는 데서 벗어날 수 있어서다.
디지털 전환 속도
요즘 유 사장의 또 다른 화두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다. 그는 이를 “나일론을 처음 만든 회사의 책임감”이라고 표현했다. 2012년에 래코드라는 재활용 패션 브랜드를 만든 건 “일종의 결자해지 차원이었다”는 설명이다. 코오롱FnC가 ‘패션업계 ESG 경영의 원조’라는 평가가 나오는 이유다.

유 사장은 “디지털 전환도 결국은 ESG 경영의 일환”이라며 “수요를 예측해 재고를 줄일 수 있는 제조 방식을 끊임없이 탐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동휘 기자 donghuip@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