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준, 금리인상 고심…강력 긴축? VS 속도 조절?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추가 금리인상의 필요성을 강조하면서도 언젠가는 인상 속도를 늦출 것이라고 예고했다.

연준이 17일(현지시간) 공개한 7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의사록에 따르면 회의 참석자들은 "물가상승률이 계속 목표치(2%)를 훨씬 넘고 있어 제약적인(restrictive) 정책 스탠스로 가는 것이 최대 고용과 물가 안정이라는 위원회의 의무를 달성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이는 향후 기준금리가 중립금리를 넘어 경제 성장을 둔화할 정도의 수준까지 올라야 한다는 뜻으로 해석됐다.



지난달 26∼27일 열린 FOMC 정례회의에서 연준은 두 달 연속 '자이언트 스텝'(한 번에 0.75%포인트 금리인상)을 단행하며 기준금리를 2.25∼2.50%으로 올렸다.

당시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대중이 위원회의 의지에 의구심을 품기 시작할 경우 높아진 물가상승률이 고착화할 수 있다는 점이 위원회가 직면한 중대 위험"이라며 "이러한 위험이 현실화하면 2%로 물가상승률을 되돌리는 임무가 꼬일 수 있다"고 경고했다.

동시에 연준은 이례적으로 큰 폭의 금리인상이 지속되지는 않을 가능성도 함께 시사했다.

의사록은 "누적된 통화정책 조정이 경제활동과 인플레이션에 미치는 영향을 평가하는 동안 일정 시점에는 기준금리 인상의 속도를 늦추는 것이 적절할 것 같다"고 지적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