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거제시 아주동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작업자가 진수 작업 현장을 통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경남 거제시 아주동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작업자가 진수 작업 현장을 통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원청 노동조합(금속노조 대우조선지회)이 금속노조 산하 산별노조 형태를 유지하기로 했다.

대우조선지회는 조직 형태 변경안 찬반투표 개표 결과 찬성이 2226명(52.7%)에 그쳐 가결 조건인 3분의 2를 넘기지 못했다고 17일 밝혔다.

투표에는 총조합원 4726명 중 4225명이 투표했고, 반대는 1942명(46%), 무효는 57명(1.3%) 나왔다.

대우조선지회는 지난 7월 21일부터 22일까지 금속노조 탈퇴안을 놓고 조직 형태 변경 여부를 묻는 찬반투표를 진행했다.

22일 개표 과정에서 일련번호가 연속된 반대표가 무더기로 나오면서 부정 투표 의혹이 불거져 개표가 중단됐다.

대우조선지회는 개표 영상을 확인한 결과 부정행위가 없었던 것으로 결론 내리고 개표 결과를 확정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