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권 연봉킹'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사장…상반기 보수 51억원
올해 상반기 금융업계에서 '연봉킹'은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사장으로 나타났다. 그는 올해 상반기 보수로 51억원을 받았다.

16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대표이사 상반기 보수는 급여 4억2440만원, 상여 46억6477만원을 포함해 모두 50억8917만원으로 집계됐다.

지난 3월 퇴직한 김정태 전 회장도 보수가 많았다. 특별공로금 25억원을 포함해 44억6400만원을 받았다. 급여 3억9700만원에 상여 11억4700만원, 퇴직금 4억2000만원이 포함된 금액이다.

최현만 회장은 34억8400만원, 김남구 한국투자금융지주 회장이 31억5939만원, 정태영 현대카드·현대커머셜 대표이사 부회장 25억3200만원 등도 보수가 많았다.

CEO를 제외한 고연봉 임직원도 속출했다. 안재완 전 전무는 상반기에만 보수로 총 46억5814만원을 받았다. 급여 5000만원, 상여 17억4055만원, 기타 근로소득 11억3778만원에 퇴직소득 17억2981만원이 더해지면서 보수가 40억원대로 불어났다.

보수가 20억원을 넘은 임직원도 여럿 나왔다. △방창진 한국투자증권 전무(32억1796만원) △최용석 전무(26억2600만원) △안재우 BNK투자증권 상무(26억2200만원) △이충한 부장(22억3600만원) 등이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