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상의, ESG 신규 콘텐츠 '지배구조' 편 공개
대한상공회의소는 중소·중견기업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우수사례를 담은 ESG B.P(Best Practice) 시리즈의 'G'(지배구조) 신규 콘텐츠를 공개했다고 16일 밝혔다.

대한상의 ESG 플랫폼 '으쓱'(ESG.korcham.net)을 통해 소개되는 ESG B.P 시리즈는 중소·중견기업의 ESG 경영 사례를 소개해 ESG 경영을 시작하는 기업들에 실질적 도움을 주고자 지난해 말 시작됐다.

종합·환경·사회 편에 이어 네 번째 테마로 제작된 G 편에서는 제약·바이오기업 HK이노엔의 김기호 상무와 이수화학의 이영주 팀장이 출연했다.

이들은 자신이 속한 회사의 ESG 사례를 소개한 뒤 기업이 지배구조 분야를 잘하려면 최고경영자(CEO) 리더십, 직원 교육, 부서 간 장벽 허물기 등 3가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우선 CEO의 강력한 리더십을 통해 내부 ESG 위원회를 설치해 ESG 추진 체계를 구축해야 하며, 임직원 대상 다양한 ESG 교육을 체계적으로 진행해 창의적인 의견이 도출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부서 간 장벽을 없애고 공통목표에 대한 핵심성과지표(KPI)를 함께 설정해 신규사업의 시작부터 끝까지 유관부서 간의 협업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